‘계묘년’ 새해 밝았다… 2023년 KBO리그 빛낼 ‘토끼띠’ 스타는?

검은 토끼의 해, ‘계묘년’이 밝았다. 한국 야구에 있어서 2023년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한 해다. 오는 3월에 열릴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을 시작으로 9월 항저우 아시안게임, 11월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까지 굵직한 국제대회가 기다리고 있다.소속팀과 대표팀에서 활약해야 하는 선수들의 책임감이 막중한 시…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