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의 생애 첫 수상, 최동원 상이 지닌 큰 의미

올 시즌 개막전부터 마지막 날까지 선두를 놓치지 않았던 SSG 랜더스는 와이어 투 와이어(Wire to Wire) 기록을 세우며 한국 시리즈 우승까지 차지했다. 11월 11일 인천에서 우승 축하 연회를 열었던 SSG에 또 하나의 기쁜 소식이 전해졌다.2년 동안의 메이저리그 활동을 마무리하고 KBO리그에 돌아왔던 SSG의 에이스 김광…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