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진혁 버프’ 받는 안치홍, 두 번째 FA도 대박?

KBO리그 스토브리그 FA 시장은 전반적으로 선수들이 후한 계약을 맺었다는 견해가 일반적이다. 총액 1000억 원에 육박해 ‘FA 광풍’이라 불렸던 지난해와 비슷한 흐름이 2년 연속으로 조성되었다. 내년 시즌 종료 후 FA 자격을 취득할 선수들의 ‘몸값’은 어떻게 될지 벌써부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일부 선수는 FA 시장에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