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어급 FA 포수 줄줄이 이적, 유강남 롯데-박동원 LG행

잠잠했던 FA 시장이 뜨거워졌다. 주전급 FA 포수가 나란히 이적을 택했다. 유강남은 부산으로, 박동원은 서울로 향한다.롯데 자이언츠는 21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유강남과 계약기간 4년, 총액 80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세부 계약 내용은 계약금 40억원, 연봉 34억원, 옵션 6억원이다.같은 시각 LG 트…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