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장 판 할의 ‘두 가지 승부수’, 네덜란드를 승리로 이끌다

산전수전 다 겪은 명장의 힘이 빛났다. 이번 대회 최고령 감독인 루이스 판 할의 용병술이 적중한 네덜란드가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8년 만에 치러진 월드컵 복귀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네덜란드가 22일 새벽(한국시각) 도하 알 투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A조 조별리그 1차전 세네갈과의 경기에서…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