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 보강 원하는 이승엽… 두산, 8년 만에 지갑 열까

선수들을 다 만나봐야 안다고 했던 새 사령탑은 공개적으로 ‘전력 보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포지션도 언급했다. ‘포수’다.이승엽 두산 베어스 신임 감독은 1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취임식 및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가장 먼저 취임사를 발표한 이 감독은 현장을 찾은 기자들과 일문일답 시간을 가졌다. 초보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