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흑기 길어지는 한화, 2023년에는 꼴찌 탈출할까

KBO리그가 41주년을 맞이하는 2023년이 밝았다. 2023년에는 KBO(한국야구위원회)가 최강의 대표팀 구성에 사활을 거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을 비롯해 3개의 국제대회가 개최되어 한국 야구의 위상 회복이 가능할지 관심이 집중될 것이다.지난해 통합 우승을 차지한 SSG 랜더스가 통합 2연패에 성공할지, 아니면 키움 히…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