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흑기’ 빠진 인삼공사, 더는 물러설 곳 없다

지난 2005년 V리그 출범 후 18번의 시즌을 치르는 동안 가장 많은 챔프전 우승을 차지한 팀은 흥국생명 스파이더스다. 흥국생명은 ‘김연경 1기 시대(2005~2009년)’에 3회, 이재영(PAOK 테살로니키) 시대(2018-2019 시즌)에 1회 우승을 차지하면서 여자부 7개 구단 중 유일하게 챔프전에서 4회 우승을 달성했다. 그 뒤를 이…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