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한 여성감독’ BNK, 또 한 번 성장할 수 있을까

지난 2014년 여자배구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의 사령탑에 부임한 박미희 감독(KBS N 스포츠 해설위원)이 세 시즌 만에 팀을 정규리그 우승으로 이끌자 프로스포츠에서도 여성지도자에 대한 시선이 달라지기 시작했다. 그 결과, 2017년 현대건설 힐스테이트에 이도희 감독이 부임한 데 이어 2019년에는 여자프로농구의 신…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