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의 낭만 절대 못 잊어” 이주용에게 특별했던 시즌

그 어느때보다 다양한 스토리가 있었던 2022 하나원큐 K리그. 전북의 우승을 막은 울산현대의 스토리도 큰 이슈였지만, 무엇보다도 가장 큰 이변은 ‘잔류왕’ 인천유나이티드의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이하 ACL) 진출이었다.잊지 못할 한 해를 보낸 인천은 실력 뿐만 아니라 마케팅에서도 큰 쾌거를 이뤘다. 바로 지난 8월 27…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