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취업 좌절’ 김태형 감독, 내년엔 복귀 0순위?

SSG 랜더스의 통합 우승으로 2022 KBO리그가 막을 내리고 10개 구단이 모두 스토브리그에 돌입했다. 스토브리그의 최대 관심사 중 하나인 10개 구단 사령탑 구성은 사실상 마무리되었다.한국시리즈에서 쟁패했던 SSG 김원형 감독과 키움 히어로즈 홍원기 감독은 2년 임기 만료와 함께 재계약에 성공했다. 반면 플레이오프에…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