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전 악몽’ 고영표, ‘핵잠수함’ 위용 되찾을까

kt 위즈와 키움 히어로즈가 맞붙은 2022 준플레이오프는 고척 2연전에서 균형이 깨지지 않았다. 1차전은 키움이 에이스 안우진의 역투와 타선의 집중력을 앞세워 기선을 제압했지만 2차전은 반대로 kt 외국인 투수 벤자민이 가을 에이스의 면모를 보이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준PO 시작 전부터 다수 전문가들이 예상했던 것…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