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층 젊어진 대표팀 마운드, 이제는 국제무대서 검증받을 차례

2010년대 후반에 접어들면서 KBO리그에 두각을 나타낸 젊은 투수가 대거 등장했다. 특히 전반적으로 투수들의 패스트볼 구속이 상승하는 추세다. KBO리그 기록 전문 사이트 ‘스탯티즈’에 따르면, 올해 리그 투수 평균 패스트볼 구속은 144.2km로 7년 전인 2015년(141.3km)에 비해서 약 3km 정도 상승했다. ‘파이어볼러’ 유…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