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년대생 신예’ 주드 벨링엄-부카요 사카 맹활약, 잉글랜드 대승

잉글랜드의 2000년대생 신예 주드 벨링엄과 부카요 사카가 첫 경기부터 맹활약을 펼치며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잉글랜드가 21일 밤(한국 시각)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B조 조별리그 1차전 이란과의 경기에서 6대 2 대승을 거뒀다.이로써 첫 경기를 3골차 대승으로 장식한 잉글랜드는 조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