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년의 기다림’ 메시 위한 아르헨의 꺾이지 않는 마음

축구 황제 리오넬 메시가 망사 형태의 금색 테두리로 덮혀진 ‘비슈트(Bisht)’를 입고 피파컵을 번쩍 들어올렸다. 그토록 바라던 아르헨티나 국민들과 메시의 꿈이 실현되는 순간이었다. 1986 멕시코 대회 이후 무려 36년 만의 월드컵 우승으로 한을 풀었다. 메시, 5수 만에 월드컵 황제 대관식메시는 축구 역사상 최고의 선…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