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안양 더티하게…” 승강 앞에 과격해진 ‘지지대 더비’

밀리면 낭떠러지로 추락하는 외나무다리 승부가 주는 압박감 때문일까. 선수들과 감독의 언행은 거칠어지고 팬들도 덩달아 흥분한다. 좋게보면 승부욕과 절실함의 표현이지만 자칫 선을 넘을까 걱정이다. 한 시즌의 마무리에서 ‘승격과 강등’의 갈림길 앞에 선 각 팀들의 분위기가 과열되고 있다.지난 10월 26일 안양종합운…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