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행 ‘가시밭길’ LG, ‘출루 머신’은 깨어날까?

28년 만의 한국시리즈 우승에 도전하는 LG 트윈스는 2022 플레이오프에서 키움 히어로즈와 1승 1패로 호각을 맞추고 있다. 하지만 1차전 6-3 승리 이후 2차전에서 6-7로 석패해 좋은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다. 27일 고척돔에서 펼쳐지는 3차전에는 LG 왼손 선발 김윤식이 키움 선발인 에이스 안우진보다 밀리는 것이 현실이…

기사 더보기